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기록음성

대통령의 기자회견 마무리 인사

제작연도 1989-01-17

재생시간 04분 15초

출처 89대통령연두기자회견

대통령의 기자회견 마무리 인사

그 동안 여러 질문이 많았습니다. 그리고 시간도 어언 두 시간이 지난 것 같습니다.

대통령께서도 벌써 임기 5년 중 1년이 지났습니다. 이제 금년을 비롯해서 남은 기간동안 방금 이 자리에서 말씀하신 구상과 약속이 잘 지켜지기를 국민과 더불어서 지켜보겠습니다.

끝으로 이제 임기 4년을 남겨두고 4년 후의 자화상이 과연 어떻겠느냐를 언급하면서 회견을 마쳤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4년 뒤의 제 모습 말입니까 글쎄요 역시 이제 국민의 사랑을 받는 이런 전직대통령으로서 집에 가게 되면 옛날 친구들이 몰려오고 이웃이 몰려오고 반겨주기를 바라는 것이 첫째 생각이 나는군요.

또 이제 사람은 건강이 제일이니까 나는 테니스를 좋아했는데 이 테니스도 마음껏 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친구들하고 테니스도 실컷 한번 치고 싶고 또 이제 내가 즐기던 대중 목욕탕에 있습니다. 거기 많은 친구들이 나를 아마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거기 가서 보통사람들로서의 즐거움을 그들과 함께 나누고 싶은 생각이 우선 드는군요.

여기에 조금 더 욕심을 부과를 하자면 그 동안 이제 북방외교를 위시해서 앞으로 이제 우리 나 瓚?국익을 위해서 외교 측면도 많이 다질 것입니다.

그래서 이런 경험을 되살리는 뜻에서도 서방을 위시해서 또 북방 여러 나라들도 방문할 수 있으면 좋겠고

그렇게 방문함으로서 경험과 여러 가지 생각한 것을 이렇게 집약을 해서 자그마한 책이라도 하나 써서 우리 후배들에게 참고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제 욕심이 너무 많은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때가 되게되면 자유스런 보통사람의 입장에서 북한에 자유스럽게 방문을 해서 그곳에 있는 동포들을 얼싸안고 싶은 이런 그 바램이 강하게 우러나옴을 금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들 지루한 시간에 대단히 수고 많았습니다. 이제 금년한해가 이렇게 여러 가지 어려운 가운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영상자료 이용문의 한국정책방송원 방송영상부 영상자료실 : 044-204-82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