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닫기

e영상 역사관

주메뉴

분야별기록영상

1950년대 우리나라(1)

제작연도 1998

상영시간 19분 11초

출처 아! 대한민국

1950년대 우리나라(1)

1950년대 우리나라(1)
-1950년 서울의 봄, 나들이를 나온 시민들의 모습
-1950년 6월 25일 새벽 4시 20분, 북한의 남침
-구름처럼 몰려든 학도병, 모병제에서 징병제로 변경
-사격술 등의 교육후에 곧바로 전선에 투입됨.
-B29의 융단 폭격, 인천 상륙작전, 상륙작전의 성공으로 전세가 역전이 됨.
-국군과 유엔군이 만남,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함.
-공산군의 만행 현장, 학살당한 양민들의 시체, 가족들의 시신을 찾아나선 시민
-국군과 유엔군은 38선을 돌파, 압록강에 도착함.
-흥남 부두로 피난가는 사람들, 자유를 찾아 남하하는 주민들
-피난가기 위해 목숨을 걸고 열차에 오르는 사람들
-부산을 임시 수도로 지정하고 제2대 이승만 대통령을 선출함.
-어려운 여건에서도 공부를 하는 학생들
-서울의 재탈환,중앙청에 태극기 게양
-공산군의 학살로 무참하게 죽어간 양민들의 시체들
-38선 돌파, 10월 26일 압록강 도착
-흥남부두를 빠져나오는 피난민들,북한을 탈출하는 북한주민들
-정부, 부산을 임시수도로 정하고 국회도 부산으로 이전
-대통령 이승만, 부통령 한태영 후보를 각각 선출
-국군과 유엔군, 1951년 3월 14일 서울 재탈환에 성공
-1953년 7월 27일 판문점에서 휴전회담을 가짐.
-휴전을 반대한 이승만 대통령은 우리측 대표를 파견하지 않음.
-우리측 불참한 가운데 유엔군과 공산군이 정전협정에 조인
-무너진 한강 다리, 폐허로 변해버린 서울
-돌아온 피난민, 다시 일을 시작하는 사람들
-고장난 대포를 가지고 노는 아이들
-배급 쌀로 근근히 생활하는 사람들
-부산 피난살이, 부두에서 일하는 사람들
-판자집, 천막집, 토굴 같은 움막집의 모습
-전쟁 중의 설의 모습, 널뛰는 아이들
-전쟁 고아 10만명, 전국 곳곳에 고아원이 생겨남.
-식사를 하는 어린 아이들, 해외의 복지가들이 전쟁고아를 받아 들임.
-비행기로 시가지에 살충제를 뿌리는 모습
-육군본부 환도, 국력을 강화함.
-전투 비행단 창설, 해상 전력을 강화, 경찰력의 증강을 꾀함.
-1953년 8월 국내 최고 특급열차 통일호가 등장
-1954년 가을 제34회 전국체전이 열림.
-체조, 축구, 권투, 농구를 한 경기장에서 치룸.
-한국 마사회 뚝섬 경기장 개장.서울 화양리에 골프 대회 개최
-1954년 서울신문에 연재되어 인기가 있었던 '자유부인'
-댄스가 전염병처럼 번져, 전국에 댄스홀 폐쇄령을 내림.
-50년대 중반 계 파통
-전파를 타고 대중가요, 연속극, 어

출처 : 아! 대한민국

대한뉴스 호 클립별 영상 (8) 왼쪽으로 이동

1990년대 우리나라

1980년대 우리나라

1970년대 우리나라

1960년대 우리나라(2)

1960년대 우리나라(1)

1950년대 우리나라(2)

1950년대 우리나라(1)

광복을 맞이한 우리나라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영상자료 이용문의 한국정책방송원 방송영상부 영상자료실 : 044-204-828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