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닫기

e영상 역사관

주메뉴

대한뉴스

특보,적성 휴전 감시위원 축출 국민데모

제작연도 1955-08-23

상영시간 05분 04초

출처 대한뉴스 제 63호

특보,적성 휴전 감시위원 축출 국민데모

특보, 적성 휴전 감시위원 축출하자는 거국적인 국민데모.
-휴전 감시위원단의 탈을 쓰고 공산집단의 스파이 행위를 자행하는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감시위원들을 축출하기 위한 거국적인 함성, 민족의 분노 폭발.
-국민 데모, 학생들의 시가 시위행진 장면.
-영원히 잊을 수 없는 6.25의 뼈져린 기억, 공산주의라는 말만 들어도 치가 떨리고 이가 갈리는 우리 민족.
-멸공 통일을 지상과제로 어제도 오늘도 국력배양에 매진하고 있는 자유 대한민국에서 우리 민족의 약탈을 꾀하는 감시단.
-우리에게 공산주의를 선전하여 우리 자유대한의 약탈을 꾀하려는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간첩단들이 우리의 군사시설 등을 불법으로 촬영한 것만도 300여건.
-기어코 축출해야할 폴란드와 체코슬로바키아, 물러가라 공산 스파이.
-휴전 감시위원단이 소재하고 있는 인천, 부산, 대구, 군산, 강릉 등 5개 도시.
-우리 국민들은 적성감시위원단이 물러갈때까지 농성하자는 결의 아래 열렬한 시위.
인천지구에서의 격렬한 축출시위.
-인천지구에서 분노에 쌓인 시민들, 장병들, 상이용사 등은 휴전감시단이 주둔하고 있는 월미도를 포위.
-독립국가로서의 권리 행사, 적성 감시단이 물러 갈 때까지 한 걸음도 양보치 않겠다는 굳은 결의.
-월미도 입구에 설치한 바리케이트와, 무장병들, 전차들의 삼엄한 경계망.
-감시단이 시위대에게 물을 뿌리고, 최루탄·연막탄을 쏨.
-눈물을 흘리는 시민들, 격렬한 몸싸움, 부상자 속출.
-시위대에 물을 뿌리는 소방차, 배위에서의 해안 시위, 바리케이트 위로 올라가 격렬한 시위를 하고 있는 시위대 모습.
-부상자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에도 계속되는 데모.
-육지과 해안, 인천 앞바다 선상에서 축출데모를 하는 시민들.
-국내외 언론들의 취재.
-각지에서 응원대가 도착 합류하여 시위는 점점 더 고조.
-해안지구 UN군의 바리케이트, 이 바리케이

출처 : 대한뉴스 제 63호

대한뉴스 63호 클립별 영상 (4) 왼쪽으로 이동

즐거운 해방 어린이

광복절 10주년 기념식

특보,적성 휴전 감시위원 축출 국민데모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정책 보기

영상자료 이용문의 한국정책방송원 방송영상부 영상자료실 : 044-204-8283~5